본문 바로가기
* 경남 등산

산청백운동계곡 겨울풍경

by 조 이~ 2018. 1. 30.
728x90


지리산록 중에도 남명()조식()의 체취가 가장 많이 남아있는 계곡이 백운동 계곡이다. 일찌기 남명이 남겼다는 백운동(), 용문동천(), 영남제일천석(), 남명선생장지소() 등의 글자가 암석에 새겨져 있으며 '푸르른 산에 올라 보니 온 세상이 쪽빛과 같은데, 사람의 욕심은 그칠 줄을 몰라 아름다운 경치를 보면서도 세상사를 탐한다'라는 글을 지은 작품의 현장이기도 하다.

백운동계곡의 들머리는 의령군 대의면에서 산청군 시천면중산리로 이어지는 20번 국도를 따라가다 하동군 옥종면으로 갈라지는 칠정삼거리를 지나 1㎞여 지점에 있는 백운동 계곡이란 푯말을 따라 들어가면 된다. 웅석봉에서 내려 온 산자락이 길게 뻗어나와 덕천강가에 닿으면서 계류를 쏟아내는데 이 계곡이 백운동 계곡이다.

웅석봉은 경호강과 덕천강 가운데 자리해 '강은 산을 넘지 못하고, 산은 강을 건너지 못한다'는 평범한 진리를 보여주며 어천계곡과 청계계곡의 물은 경호강으로, 계림정계곡과 백운동계곡의 물은 덕천강으로 흘러 보낸다. 계곡을 따라 산청군 단성면 백운리 점촌마을에 들어서면 시원한 계류와 함께 '백운동'이란 글자를 새긴 기암절벽과 '용문동천'임을 알리는 글자가 음각되어 있는 널찍한 암반이 반긴다. 그 위로 목욕을 하면 절로 아는 것이 생긴다는 다지소()가 있다. 폭이 26m, 길이가 30m에 달하는데 주변이 모두 바위라 여름에는 피서객들이 줄을 잇는다. 또한 높이 4m여의 백운폭포와 다섯 곳의 폭포와 담()이 있다 하여 이름도 오담폭포인 곳을 비롯해 '영남제일천석' 이란 글자가 새겨져 있는 등천대 ()는 정말 계류의 물보라를 타고 하늘로 오를 수 있을 정도로 물살이 거세다.  

[네이버 지식백과] 백운동계곡(산청)(대한민국 구석구석, 한국관광공사)

출발지 주소: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백운리 390-1

계곡치기하고 옆 임도따라 내려오다가 시그널보고 계곡으로 내려왔습니다.내려오니 사유지로 내려오네요. ㅠㅠ계곡치기하고 다시 등산로 로 내려오는것이 나 을것 같아요.ㅎㅎ

















728x90

'* 경남 등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매산 묘산재   (0) 2018.05.08
경남 밀양 백운산  (0) 2018.02.13
사량도  (0) 2017.11.28
신불산 간월산  (0) 2017.09.21
수양산,백운계곡  (0) 2017.08.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