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보건소식

봄철 나들이 '진드기 감염병' 주의 당부

by 조 이~ 2018. 4. 12.
728x90

질병관리본부, 봄철 나들이 '진드기 감염병' 주의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정기석)봄철 기온이 상승하고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SFTS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과 쯔쯔가무시증에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SFTS는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 구토와 설사 등 소화기증상,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보이

,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 오한, 근육통, 가피, 발진 등의 증상을 나

타낸다.

SFTS는 전국적으로 분포하는야생진드기(작은소피참진드기 등)’에 물려 감염되는 것으로, 2013 36


(17명 사망), 2014 55(16명 사망), 2015 79(21명 사망, 잠정치)의 환자가 확인됐다.

 

쯔쯔가무시증은 연중 발생하지만 털진드기 유충에 의해 감염돼 주로 가을철(10-12)에 환자가 발생한


.

 

질병관리본부는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야외작업·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밭 위에 의복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야외 활동 시 긴팔·긴옷 착용 및 일상복과 작업복 구분야외 활동


 후 즉시 샤워, 입었던 옷은 털고 반드시 세탁 등의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인 SFTS(4


∼11)와 쯔쯔가무시증(10~12) 발생에 대비


해 전국 보건소를 통해 지역 주민에 대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 교육 및 홍보활동 강화 등 종합 방역 대책


을 시행, 감염병 발생을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풀밭 등 야외에서 활동한 후에 발열, 설사·


토 등 소화기 증상, 전신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절반 ‘중국발’…얼마나 해롭나?



미세먼지는 산업화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환경의 역습이죠. 한반도는 세계의 굴뚝인 중국과 이웃하고 있어 연일


 심해지는 미세먼지에 더욱 예민할 수밖에 없는데요.


▼ 미세먼지 단계별 농도, 얼마나 해롭나 ▼


미세먼지 예보는 농도에 따라서 단계별로 세분화돼 있습니다. 1세제곱미터당 농도가 80마이크로그램보다 높으


면 나쁨, 150을 웃돌면 매우 나쁨 단계로 예보가 발표되는데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엔 얼마나 해로울까요?


 하루 수만 대 차량이 지나는 터널 내부의 미세먼지 농도는 120마이크로그램 정도로, 나쁨 수준에 해당됩니다.


그러니까 최근 중부지방의 공기는 터널 속처럼 답답했다는 얘기죠. 매연 가득한 버스 정류장과 흡연실의 미세먼


지 농도는 250을 초과해 매우 나쁨 단계에 해당됩니다. 이런 날 야외에 머무는 것은 사실상 흡연실에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미세먼지는 공장의 굴뚝이나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황화합물과 질소화합물, 중금속 등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크기


10마이크로미터 이하로 작아서 기관지 깊숙이 유입되는데요. 초미세먼지의 경우 모세혈관을 뚫고 혈액으로


 침투해 호흡기질환과 심혈관질환을 악화시켜 조용한 살인자라고 불립니다. 그래서 세계보건기구는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 지정했습니다. 이제부터라도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 이상인 날에는 터널과 흡연실을 떠올리며


 외출을 자제하거나 전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겠습니다.


728x90

댓글0